작성일 : 13-08-27 16:07
6년 이상 담배 끊으면 폐암 발병률 절반 ‘뚝’ 떨어진다.
 글쓴이 : admin
조회 : 1,020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082701071127031002 [250]

6년 이상 담배 끊으면 폐암 발병률 절반 ‘뚝’
19년간 130만명 질병 추적 
 
국내에서 환자 130만 명을 19년 동안 추적해 흡연과 암 발생 위험을 분석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남성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후두암에 걸릴 위험이 6.5배 높고, 후두암의 79.0%가 흡연 때문에 발병했다.

지선하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27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 대강당에서 열린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한 흡연의 건강영향 분석 및 의료비 부담’ 세미나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담은 ‘흡연의 건강 영향과 의료비 부담’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세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992년부터 1995년 사이 공단 일반검진을 받은 공무원 및 사립학교 교직원과 피부양자(30세 이상) 130만 명에 대해 2011년 12월까지 19년간 질병 발생을 추적했으며, 이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역학연구이다.

19년간의 추적조사 결과, 남성 흡연자의 암 발병 위험은 비흡연자에 비해 후두암 6.5배, 폐암 4.6배, 식도암 3.6배에 달했다.
또 여성 흡연자의 경우도 비흡연자에 비해 후두암 5.5배, 췌장암 3.6배, 결장암 2.9배가 더 높았다.
또 흡연이 해당 질환의 발생에 기여하는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남성의 경우 후두암의 79.0%, 폐암의 71.7%, 식도암의 63.9%가 흡연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남성 흡연자 15만7903명의 금연력을 추적한 결과, 금연기간이 길수록 폐암과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도는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년 이상 금연자의 경우 계속흡연자에 비해 추적기간 동안 폐암 발생률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2011년 기준 흡연으로 초래된 건강보험 진료비 지출은 1조6914억 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2011년 기준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46조 원의 3.7%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이 중 흡연이 뇌혈관질환, 허혈성 심질환, 당뇨병, 폐암, 고혈압 등 5개 질환의 발생에 기여함으로써 지출된 진료비 규모는 1조 원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 교수는 “흡연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20∼30년 동안 장기간에 걸쳐서 나타나기 때문에 과거 1980∼1990년대 높은 흡연율이 향후 각종 질병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박영출 기자 even@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