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8-27 15:37
당뇨병 치료에 획기전이 발견! 잘 발전되어 치료제로 나왔으면 좋겠네요....
 글쓴이 : admin
조회 : 870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3082699441&intype [509]

국내 연구진이 제2형 당뇨병을 치료할 수 있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고영규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사진)팀은 ‘MG53’이라는 단백질을 제거하면 ‘인슐린 저항성’이 사라져 혈당이 정상 수준을 유지해 제2형 당뇨병이 개선되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적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22일자에 게재됐다.


통상 포도당을 섭취하면 혈당이 올라간다. 몸은 이때 인슐린을 분비해 혈당을 떨어뜨린다.
인슐린이 분비돼도 혈당이 떨어지지 않을 수 있는데, 이를 인슐린 저항성이라고 한다.
인슐린 저항성이 나타나면 혈당이 떨어지지 않아 당뇨병이 발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 결과 MG53 단백질을 제거하면 인슐린 저항성이 현저히 떨어지는 사실을 발견했다.

고 교수는 “인슐린 저항성이 생기면 인슐린이 분비돼도 혈당이 떨어지지 않아 신체는 계속해서 인슐린을 분비하게 된다”며 “MG53을 제거하면 인슐린 저항성이 사라져 인슐린 분비량도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이준혁 기자 rainbo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