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문서
무제 문서
Untitled Document
 
 
 
 
 

 

위장의 악화는 대장암, 대장 폴립, 게실염(게실 내에 장의 내용물이 고여 염증이 생긴 것) 등 각종 대장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실제로 위장이 나쁜 사람의 많은 수가 자궁근종, 고혈압, 동맥경화, 심장병, 비만, 유방암, 전립선암, 당뇨 등 이른바 '생활습관병'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비만이나 위장이 나쁘다는 것은 단순히 겉모양이 나쁘다는 뜻이 아니라 몸이 내부에서 병들어가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병에 걸리리거나 비만한 사람은 반드시 이유가 있다.
이런 분들은 식생활이 불규칙하거나 먹는 방법이 잘못되어 있거나, 아니면 생활습관이 흐트러져 있거나, 이 세 가지 사항에 모두 해당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미국은 1990년부터 암의 발생률과 사망률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1977년 미국 의회에 보고된 '맥거번 리포트'를 계기로 정부가 제시한 '식생활 가이드라인'이 미국 사회에 서서히 정착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그러나 모든 미국인이 '좋은 식사'를 염두에 두고 실천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현재 미국에서는 사회적인 지위가 높은 사람일수록 식생활 개선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경제력이 있거나 상류 사회에 있는 미국인의 식생활은 상당히 바람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고 지방이 넘치는 스테이크가 식탁에 올라오는 일은 매우 드뭅니다.
이 때문에 비만한 사람도 별로 없습니다.
살찐 사람은 사장이 되지 못한다는 말도 있는데, 이것은 자신의 건강관리조차 제대로 못하는 사람이라면 회사의 경영은 더욱 불가능하다는 인식 때문입니다.

그러면 왜 상류층과 서민층 사이에 식생활의 '차이'가 생기는 것일까요?
첫 번째 이유로 들 수 있는 것은 경제 문제입니다.
채소나 과일을 구입할 때 조금이라도 신선한 것, 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을 고르려면 아무래도 비용이 더 들어갑니다. 이것은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일 텐데, 좋은 식품은 가치도 그만큼 높은 법입니이다. 따라서 같은 정보를 동시에 얻었다고 해도 그것을 바로 실천할 수 있는 것은 경제력이 있는 계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이유는 미국의 경우 지식력(知識力)과 경제력이 정비례한다는 사실입니다.
식사가 질병의 원인이 된다는 정보를 얻었다고 해도, 그 의미의 심각성을 제대로 이해하여 실제 자신의 생활에 반영하려면 그만큼의 지식력이 필요합니다.

그 결과 현재 미국은 건강한 부유층과 건강하지 못한 서민층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이런 경향은 더욱 뚜렷해질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 계층의 식생활 습관이 그대로 다음 세대에 이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비만, 고혈압 등 중장년이 되어 부모와 같은 병이 생기는 경우가 매우 흔힙니다.
당뇨, 고혈압, 심장병, 암 등이 대표적인 질병입니다.
어떤 사람은 "부모도 암이었으니 어쩔 수 없어. 우리 집은 암에 잘 걸리는 집안이니까." 하고 말하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유전적 요인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최대 원인은 부모의 발병 원인인 '습관'을 이어받았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가정의 '습관'을 무의식중에 학습하면서 자랍니다.
음식의 취향과 조리법, 생활 리듬, 가치관 등은 각 가정마다 다르지만, 같은 집에서 생활하는 부모와 자식은 이러한 것들이 상당히 비슷합니다. 즉, 자식이 부모와 같은 병에 걸리기 쉬운 것은 유전적 요인 때문이 아니라, 질병의 원인이 된 생활습관을 이어받은 결과입니다.

좋은 식재료를 선택하고 좋은 물을 마시며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약은 가급적 먹지 않는 등 몸에 좋은 습관을 유지하면, 누구나 건강하고 날씬하게 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산화한 식품을 아무 생각 없이 먹고 미네랄워터를 살 정도의 노력조차 하지 않으며, 몸이 조금만 안 좋아도 즉시 약에 의존하고 불규칙한 생활을 하는 등 몸에 나쁜 습관을 이어 받으면, 건강이 나빠지고 살이 찌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이처럼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은 다음 세대로 이어지게 됩니다.
어렸을 때 부모에게서 "우유는 몸에 좋으니까 매일 마셔야 된다. "라는 말을 들으며 자란 아이는 그 말을 믿고 계속 마실 것입니다. 그리고 어른이 되었을 때 건강에 이상이 오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지금 어떤 습관을 가지고 있는지, 그것이 좋은 습관인지 나쁜 습관인지를 제대로 파악한 후 좋은 습관을 다음 세대에 넘겨줄 책임이 있습니다.

우리가 책임지고 건강하게 길러야할 우리들의 아이들이니까요.

 

 

 

 

 
무제 문서
cafe24 GNU Admin